노태우대통령은 27일"민자당의 차기대통령후보는 당헌에 명시된 절차와
민주적 방법에 따라 내 임기 1년전쯤해서 선출되어야 한다"고 내년 2월께
경선원칙을 거듭 밝혔다.
노대통령은 이날 6.29선언 4주년과 미국과 캐나다방문을 앞두고
청와대출입 기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다음 대통령은
통일을 맞는 대통령으로서 필요한 조건과 자격을 갖추어야 하고,갈고 닦아
능력을 축적해나가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또 여권의 차기후보 선출시기가 다음 총선전후 어느쪽이 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깊이 생각할 필요없이 임기 1년전쯤 되면
중복되지 않고 혼란스럽지 않게 가닥이 잡힐 것"이라고만 말했다.
노대통령은 시도의회선거후 다시 일부에서 거론되고 있는 내각제
개헌문제에 대해 "내각제에 대한 내 개인의 생각에는 변함이 없으나 어떤
제도라도 국민이 바라지않는 제도는 택할수 없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국회의원선거구제등 선거법개정문제와 관련,"어느 제도나
장단점을 갖고 있으며 대통령으로서 어느 특정제도에 대한 생각을 갖고있는
것은 아니다"며 "당에서 연구하고 여야가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제도를 택하는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최근 신도시 아파트 부실공사문제에 대해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좋지않은 일이나 그나마 일찍 발견되어 불행중 다행"이라고
말하고 "정부의 2백만호 주택건설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며 잘못된 점은
가려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경찰관의 민간인 사살사건과 관련,"내무장관이 알아서 책임을
물을것이며 사건을 규명해서 시정할 것은 시정하겠다"고 답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