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당의 김대중총재는 26일하오 시내 모호텔에서 당내 야권통합
서명파의 리더격인 조윤형국회부의장을 만나 야권통합과 당의
진로문제등을 협의했다.
만찬을 겸한 이 회동에서 김총재는 통합서명파의원들도 포함된
야권통합추진위가 당내에 구성된 만큼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세력이 하나로
통합될수 있도록 협력해 줄것을 조부의장에게 당부한것으로 알려졌다.
조부의장은 이에 대해 특정인의 퇴진을 전제로한 야권통합은 있을수
없다는게 자신의 입장이라고 밝히면서 당내에서 범야통합을 위해
노력할것이라는 의견을 표명했다고 김총재의 한측근이 전했다.
이 측근은 김총재의 2선퇴진이 이뤄지지않을 경우 조부의장이
탈당할것이라는 일부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조부의장 자신도
김총재와의 면담에서 그같은 발언을 한사실이 없다고 밝힌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