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협상 결렬로 6일째 파업중인 컨테이너 제조업체 현대정공(대표
유기철)이 26일 하오 5시부터 직장폐쇄에 들어갔다.
회사측은 이날 하오 울산시와 울산지방노동사무소에 직장폐쇄신고를 한
뒤 직장 폐쇄 공고문을 조합에 통고하는 한편 정문과 후문에 붙여
사원들에게 알렸다.
노사양측은 지난달 8일부터 이달25일까지 18차례에 걸쳐 노사협상을
벌였으나 회사측의 기본금 4만4천1백원(통상임금의 9.8%인상), 수당
3만4천원등 7만8천1백원의 인상안에 대해 노조측은 <>기본급
13만2천1백32원(통상임금의 29.6%)인상 <>해고자 복직 <>호봉제 조기실시
<>휴가비 1백% 지급등 5개항을 제시, 이견을 좁히지 못한채 지난달 7일
쟁의발생신고를 한데 이어 지난 21일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