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설씨 분신자살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강력부(강신욱 부장검사)는
26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전민련 총무부장 강기훈씨를 불러 유서대필및
수첩 조작혐의에 관한 조사를 벌였다.
강씨는 지난 25일 하오부터 묵비권을 행사해오던 태도를 바꿔
대필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는등 입을 다소 열었으나 주요 신문사항에
이르러서는 여전히 진술을 거부했다.
검찰은 이날도 철야조사를 통해 숨진 김씨의 분신직후 강씨의 행적과
수첩변조 경위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에 앞서 강씨를 상대로 1차 피의자 신문조서를 받은 뒤 이날
새벽 서울구치소에 수감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