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감독원은 26일 현대자동차, 금성통신, 제일모직등 상장법인으로
부채비율이 동업종 평균의 1.5배 이상이고 전체 상장법인 평균보다 높은
37개사와 총자산액이 1천억원 이상으로 발행주식 총수의 50%이상을 소유하고
있는 대주주가 대표이사인 방림방적등 38개사를 92사업연도의 감사인
지정대상 회사로 선정 발표했다.
이들 회사는 앞으로 부채비율이나 대주주의 지분율을 낮추지 않는 한
내년 증권관리위원회에 의해 외부 감사인을 강제로 지정받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