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신민당총재는 24일 오는 7월초 임시전당대회를 소집, 당원들의
신임여부를 물어 총재직 사퇴를 포함한 거취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총재는 이날상오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및 의원 합동회의에 참석,
"시도선거 결과가 상상도 못할 정도로 부진한데 대해 당의 책임을 맡고있는
총재로서 국민과 당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선거결과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한다 "고 총재직 사퇴용의를 일단 표명했다.
김총재는 그러나 구체적인 책임문제에 대해서는 "당에서 선출한
총재이기 때문에 당론에 따를 것"임을 분명히해 전당대회에서 투표로
재신임을 묻겠다는 생각임을 분명히했다.
김총재의 이같은 발언은 7월 전당대회에서 당원의 의사를 묻는 과정을
거쳐 총재직에 복귀, 현재의 지도체제를 유지해 나가겠다는 의사로
풀이된다.
그러나 조윤형 노승환 정대철 김종완의원등 당내 통합서명파의원들은
복귀를 전제로 한 김총재의 사퇴용의표명은 진정한 퇴진이 아니며 완전히
2선으로 물러나야 야권통합이 가능하다고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당권파의원들은 조의원등 서명파의원들이 "당내분열만을
조장했으며 더이상 묵과할수 없다"면서 "이번 기회에 당을 같이 이끌고
나갈것인지 아니면 헤어져야할 것인지를 분명히 해야한다"고 맞서고 있어
서명파의원들의 탈당움직임과 맞 물려 당내갈등이 심화될 조짐이다.
또한 신민당 서명파의원을 비롯, 민주당측도 김총재의 <2선후퇴>를
야권통합 협상의 전제로 내세우고 있어 김총재가 계속 총재직을 고수할
경우 야권통합 협상의 전도도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합동회의에서 서명파의원들은 김총재의 복귀를
전제로한 사퇴의사 표명으로는 문제해결이 되지 않는 다고 주장, 2선후퇴를
강력히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특히 야권통합이 이루어지지 않고서는 차기 총선과 대통령선거에서
기대 할것이 없다고 지적, 절대적 명제인 야권통합을 위해서도 김총재가
완전히 2선으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용희당무위원과 김봉호사무총장등은 김총재의 거취를
당원들의 총의를 존중해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맞서 서명파들과
격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신민당의 여러 의원들은 "이번 선거의 패배에 대해 뼈를 깍는
자성으로 당이 새로 태어나는 계기로 삼아야한다"고 전제, 이를 위해 당내
민주화등 체질을 개선하고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유권자들의
안정희구심리를 겸허히 받아들여 당의 노선도 재검토해야 한다는
해들을 피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