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중 북한지역에서 실종된 미군유해 인도를 위한 미국.북한간
실무회담이 23일 상오 10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내 군사정전위 회의실에서
열렸다.
상오 10시부터 11시20분까지는 공개로, 하오1시부터 2시까지는
비공개로 각각 열린 이날 회담에서 미국측대표로 참석한 로버트 스미스
미상원의원과 북한측대표로 나온 이성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은 미군 유해
11구의 인도식을 24일 상오 11시 판문점에서 갖기로 하는 한편 미군
유해의 추가 인도를 위해 양측이 인도적 차원에서 공동협력키로 의견을
모았다.
양측은 미군유해의 추가발굴및 조사와 전쟁포로가 됐던 미군중
송환되지 않은 3백89명의 생사여부확인등에 관한 양측간의 이견해소에
노력한다는데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