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민자당 김영삼대표최고위원과 김윤환
사무총장으로부터 시도선거결과를 보고받고 "깨끗하고 돈 안드는
선거풍토를 만들기 위해 조속한 시일내에 여야협상에 착수하여 늦어도
다음 정기국회까지는 지방 의회선거법, 국회의원선거법을 개정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공명선거는 이를 뒷받침할 제도적 개선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며 선거구제도의 개선을 포함하여 지키기 어려운 선거법은
과감히 고치고 이를 어기는 후보는 엄히 처벌할수 있도록 선거운동방법도
개선되어야한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이번 투표에 나타난 국민의 뜻은 6공화국의 민주화 노력에
대한 지지이며 동시에 체제위협에 대해서는 한발자도 물러서지 말고
굳건하게 안정을 유지하고 지키라는 국민의 명령이며 채찍"이라고 말하고
"당은 더욱 굳건히 단합하여 물가, 농촌문제, 환경, 교통, 민생치안등
당면과제를 해결하는 정책정당이 되어야 겠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