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공부는 소프트웨어등 정보처리산업 발전을 위해 오는 95년까지
5백개의 유망업체를 발굴 육성하고 2000년까지는 이산업의 국내시장규모를
GNP의 5%규모로 높여 나가기로 했다.
상공부는 10일 정보처리산업이 21세기 정보화사회의 핵을 이루는 첨단
산업임에도 불구, 산업분류체계상으로는 서비스업으로 되어 있어 그동안
정책지원을 거의 받지 못했다고 지적,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정보처리
산업 육성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책에서 상공부는 관련기술개발 촉진을 위해 금년중 공업발전기금
중소기업구조조정기금등 각종 정책자금 8백10억원을 지원하고 내년에는 이
자금을 1천5백50억원규모로 확대지원키로 했다.
상공부는 이미 확보된 경기도 용인군 5만3천여평 대지에 소프트웨어단지를
건설, 오는 93년 5월까지 50개사 안팎의 국내 정보처리업체를 입주시킬
방침이다.
또 정보처리업체 연구원에 대해서도 병역특례를 인정해주고 유망중소기업
발굴대상업종과 중소기업 공제사업대상에 이 업종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정보기술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오는 95년까지 한국컴퓨터기술원을
통해 2만4천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정보시스템 산업협회내에 "정보화
인력은행"을 설치, 운영키로 했다.
이밖에 소프트웨어의 수출산업화 유도를 위해 범용소프트웨어의 경우
수출상품으로 인정해 주고 주문형 소프트웨어 수출에 대한 무역금융
지원방안도 적극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상공부는 정보처리 산업육성대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관련
설명회를 오는 14일하오 정보시스템진흥협회에서 갖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