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0일 합동유세가 3일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수뇌부의 지방순회
활동을 강화, 정원식총리서리 폭행사건 <>내각제개헌 <>후보사퇴압력문제
<>타락선거양상등 주요쟁점을 놓고 날카로운 정치공방을 벌임으로써
중반전에 접어든 시도의회선거열기가 더욱 가열되고 있다.
민자당의 김영삼대표와 박태준최고위원은 이날 각각 강원과 호남지역
당원단합대회에 참석, 정원식총리서리 폭행사건을 강도높게 비난하면서
지역공약을 집중적으로 제시했으며 김대중총재는 기자회견을 통해
내각제개헌문제의 정치쟁점화를 시도하며 관권개입, 금품살포및
후보사퇴압력을 즉각 중지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기택민주당총재도 청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부여당이
정총리서리 사건을 빌미로 공안통치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여권후보의
금품살포및 무소속후보에 대한 사퇴압력을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민자당은 정부여당이 누차 내각제개헌을 추진하지 않을것임을
천명했음에도 김신민총재가 이를 다시 거론하는것은 <정치적 저의가
있는것>이라고 규정, 박희태대변인 논평을 통해 김대중총재를
<불신증환자>라고 노골적으로 성토하고 관권선 거주장도 정면으로
반박했다.
민자당의 김대표는 원주 치악체육관에서 열린 원주.횡성지역
단합대회에서 외대 생의 정원식총리서리 폭행사건에 언급, "학생들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마지막 수업에 임한 노교수에 대해 폭행을 한것은
윤리.도덕적으로 도저히 용서될수 없는 반인륜적, 반지성적 패륜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면서 "앞으로 정부당국은 법질서 수호차원에서
각종 폭력행위에 대해 단호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 이라고
말했다.
김대표는 "그러나 일부에서 우려하고 있는 것처럼 강경일변도로
치우치거나 공권력 남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초래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할 것"이라고 야당의 공안통치비난을 반박했다.
박태준최고위원도 전북도지부와 광주시지부 단합대회에서 김신민총재가
최근 지방순회연설에서 <외대생의 정원식총리폭행사건이 부도덕한
3당통합에서 비롯된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지적, "광역선거대책을 위해
이처럼 극렬 좌경학생의 폭거조차 제대로 꾸짖지 못하고 그 원인을
엉뚱한데로 돌리는것은 어른스럽지 못한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반해 신민당의 김대중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선거가 지난
3년동안 노정권의 실정에 대한 심판, 내각책임제를 단호하게 거부하는
결의의 표시, 공안통치의 포기와 민주개혁을 촉구하는 기회가 될수
있도록 어떤 일이 있더라도 민자당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특히 "<>후보사퇴를 위한 관권의 공작선거수법 <>여당후보및
친여무소속 후보에 의한 금품살포 <>중앙선관위의 잘못된 태도가 이번
선거를 망치고 있는 3가지 요인"이라고 주장하고 "중앙선관위가
자유선거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태도를 바꾸지 않을 경우에는 헌법재판소에
제소할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이총재는 청주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전국 각지에서 정부여당에
의해 대대적인 선심공세와 향응제공및 무소속 후보에 대한 노골적인
사퇴압력, 금권.불법선 거가 자행되고 있다"면서 "이제라도 민자당이
이같은 불법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선관위와 검찰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