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의회 의원선거 이후 지방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 증권사들이 그동안의 수도권중심 영업활동에서 벗어나 지역영업체제를
구축하고 지역정보수집에 나서는 등 지방자치제실시에 대비한 영업전략
수립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1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우, 한신, 대신, 동서 등 대형 증권사들이
지방자치제 실시에 대비, 지난해부터 영남.호남 등 각 지역별로
지역본부제를 신설한데이어 제일증권 등 여타 증권사들도 지방영업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들 증권사들은 지역단위의 특성에 맞는 영업활동을 펼 수 있도록
지역본부에 권한을 대폭 위임하고 있으며 인원도 크게 늘려 지방법인들의
기업내용 및 장래성등 지역 정보수집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증권사들은 또 지방경제가 활성화되면서 지방채의 발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 지역별로 인수책임자를 선정하고 담당직원들에
대한 채권교육을 강화하고있다.
각 증권사들은 또 기존의 지방점포 조직을 대폭 개편, 위탁영업 위주의
영업체제에서 채권및 유가증권 인수, 채권중개 등으로 영업영역을
확대하는 한편 지역법인 및 지방유지들과의 유대관계도 강화하고 있다.
증권전문가들은 지방자치제의 실시를 계기로 각 증권사들이 그동안의
수도권중심 영업체제에서 벗어나 지방중심의 영업체제로 본격 돌입하고
있다며 앞으로 증권사들 사이에 지방영업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