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기은행감독원장은 앞으로 은행법을 개정해 시중은행들도 금융채를
발행할수 있도록 하고 유가증권투자한도를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원장은 8일 취임후 첫기자회견을 갖고 과거 정부의 금융정책이 규제에
치우쳐있었으나 앞으로는 금융자율화추세에 부응해 은행들이 스스로
합리적인 경영을 실시할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새로운 여신관리제도시행과 관련,제조업경쟁력강화라는 측면에서
필요한 조치이나 앞으로 자율화 개방화추세에 맞춰 여신관리를 단계적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원장은 특히 은행법개정문제가 현안과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전제하고
현재 요구불예금의 25%로 제한된 유가증권투자한도를 확대하는 한편
장기대출재원을 확보하는 수단으로 시중은행도 금융채를 발행할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은행자회사설립을 통한 금융그룹의 출현에 대비한 규정도 신설해
자회사의 부실이 모기업인 은행에 미치지 않도록 방화벽을 설치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중은행들의 경영실태에 대해 "막대한 부실여신이 속박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나 장기적으로 해결할수 밖에 없는 과제"라고 지적하고
건전한 여.수신을 확대하고 추가부실자산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신용조사및 심사기능을 강화해 부실여신비중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시중은행들의 경영합리화에 관해 "인력절감등을 통한 생산성제고에
힘써야할 부문이 상당부분있으며 5대시중은행의 경우 점포당인원이 50
51명선인데 이를 많이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