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부양책 마련 문제를 놓고 정부당국과 증권업계간 심한 견해차를
보이고있다.
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증권업계는 현재의 증시상황에서 단기적인
대책은 오히려 증시를 더 악화시킬 가능성이 짙기 때문에 실질적인
증시부양을 위해서는 자금지원이 절실하다며 자금공급에 증시부양책의
촛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재부부는 물가안정 및 통화관리를 위해
자금지원은 무리가 있다면서 이에 난색을 표시하고 있다.
재무부는 증시를 부양하기 위해 자금을 지원할 경우 광역선거를 앞두고
가뜩이나 불안한 물가 상승을 부추길 뿐 아니라 광역선거를 의식한
선심공세라는 비난을 받을 우려가 있다고 지적,시가할인율 확대 등
제도적인 개선을 통한 증시부양 방안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재무부는 또 이미 증권사, 투신사 및 은행들이 적정 규모를 넘는
주식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자금을 지원하더라도 주식 매입을 기피할
것이기 때문에 수요기반 확대가 뒤따르지 않는 자금지원은 무의미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대해 증권업계는 현재의 증시침체는 자금사정 악화에 그 원인이
있다고 강조하면서 자금지원이 수반되지 않은 증시부양책은 아무런
효과를 대할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증권사들은 또 증권사 뿐 아니라 금융기관 및 기업들이 자금난 가중에
따라 보유주식을 대거 매각, 주가하락을 부추기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매물출회를 막기 위해서도 자금지원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증권사들은 통화관리상 직접적인 자금공급이 어렵다면 제2의
증시안정자금조성을 통해 자금에 여유가 있는 기금및 공제단체와
보험사의 자금을 증시로 끌어들이거나 증권사들이 취급하는 금융상품의
금리를 실세화하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한편 증권협회와 한국개발원, 증권감독원 등은 지난 7일
증시부양방안을 취합, 재무부에 제출함에 따라 조만간 정부는 각가지
방안을 취사선택해 증시부양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