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부경찰서는 4일 체육수업 시간에 학생을 때려 중태에 빠뜨린
성수중학교 조풍호교사(33.체육)에 대해 폭행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3일 상오 11시30분께 교내 운동장에서 1학년
10반 학생들을 상대로 체육수업을 시작하다 줄을 제대로 서지않는다며
이수훈군(14)등 학생 5명을 불러내 엎드리게 한뒤 기압을 주던중 가로
1cm, 세로8cm, 길이 30cm의 나무막대기로 이군의 머리를 한차례 때렸다는것.
이군은 이날 체육수업을 마친뒤 현기증과 구토증세를 호소, 양호실에
누어있다 하오 1시께 한양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뇌출혈증세를 보여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