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의회선거전이 후보들의 과잉경쟁과 여야정당들의 본격적인 지원
활동으로 초반부터 과열.타락양상으로 치달면서 전국적으로 불법, 탈법선거
운동에 대한 고발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여야가 이번 선거결과를 차기총선의 공천에 반영키로 방침을
정한데 이어 여야의원들이 지역기반구축을 위해 후보들을 위한 대리전에
나서 지역구를 순회하며 득표지원활동에 전력 투구함으로써 선거과열을
더욱 조장하고 있다.
이에따라 중앙선관위는 3일 금품제공등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충남 대덕
제2선거구 민자당 공천후보 이석환씨를 처음으로 고발조치하는등 불법,
탈법선거운동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
선관위는 이날 현재 전국에서 35건의 선거법위반사례를 적발했으며
이중 4건에 대해서는 보강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민자당 인천시지부는 인천지역 야권 단일후보 25명 전원을
불법홍보물 배포등 사전선거운동혐의로 인천선관위에 일괄 고발했으며
충남, 충북, 부산에서는 야권에 의해 민자당후보들이 대거 고발되는등
여야간 맞고발사태가 전국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강원도경은 온천선심관광, 금품제공,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30여명을
내사중이며 경남도경도 마산, 창원등 8개시군에서 모두 17건의
사전선거운동을 적발, 1명을 구속하고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또한 광주지검은 신민당 목포제1선거구 공천자 이완식씨를 공천과정의
금품거래설과 관련, 조사중인가하면 대구 북구의 경우 모후보가
통반장에게 현금봉투를 돌렸다는 소문이 퍼지는등 혼탁선거양상이 크게
우려되고 있다.
더구나 대전 모선거구의 경우 영향력있는 지역주민이 표확보를 미끼로
1천만원을 공천자에게 요구한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일부 주민들이 먼저
후보들에게 금품이나 향응제공을 요구하는 사례가 전국적으로 나타나
유권자들의 각성이 요청되고 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대부분의 유권자들은 아직 선거자체에 냉담한
반영을 보여 정당과 후보는 달아오르고 있으나 주민들은 무관심한
이원적인 초반선거양태도 엿보이고 있다.
전국적으로 가장 높은 후보경쟁율을 나타내고 있는 대전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유권자들사이에서는 아직 선거열기가 거의 없는 편인데
이는 가뜩이나 정치불신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천과 관련한
금품수수설 <>탈당사태 <>혼탁 선거양상에 대한 염증등이 복합적으로
상승작용을 일으켜 선거무관심을 유발했기 때문인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광주.전남지역의 경우 잇단 분신자살의 여파로 시위사태가
계속되는등 시국문제가 아직 현안으로 남아있고 신민당의
낙하산공천후유증과 농번기까지 겹쳐 후보들이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서기 어려운 분위기가 지속되고 있다.
한편 대구, 인천, 수원등 전국 각지에서 후보로 나서거나 선거운동을
위해 통.반장들이 잇달아 사표를 제출, 3일 하룻동안 1백여명이
집단으로 사표를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