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당은 일요일인 2일낮 김대중총재주재로 시내 힐톤호텔에서
김봉호사무총장과 한광옥노동위원장 조승형비서실장 박상천대변인 권노갑
당무특보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천후유증및 이해찬의원등 탈당사태등에
관한 수습책을 논의했다.
신민당은 이날 회의에서 이해찬(서울 관악을) 김길곤의원(전남
담양.장성)등 탈당의원들이 주장하고 있는 공천을 둘러싼 금품수수문제등
공천후유증수습방안과 향후 선거대책등을 논의한 것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는 또 최근 탈당한 이철용 이해찬 김길곤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도봉을과 관악을, 전남 담양.장성등의 선거대책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의 한 관계자는 "김총재가 공천후유증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 만큼
늦어도 3일까지는 수습대책을 마련, 발표할 것으로 안다"면서 "공천후유증
문제외에도 탈당의원들이 주장하고 있는 당체질 개선방안에 관해서도
김총재의 결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총재는 광역선거 공천후유증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
김봉호사무총장과 권노갑의원및 측근들에 대한 인책문제를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