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소경협자금을 활용한 소비재의 수출창구로 추가선정된 일부 종합상사
들이 이에 반발하고 있다.
30일 종합상사들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0-23일 서울에서 열린
한소정부 실무대표단 협상 때 소련측의 요구를 수용, 34개 소비재 품목
가운데 13개 품목의 소비재 국내 수출창구로 삼성물산을 비롯한 6개
종합상사를 추가로 선정했다.
그러나 (주)대우와 (주)선경 등 타이어코드지 및 아크릴방적사의
대소수출창구로 선정된 종합상사들은 이들 품목은 자사가 취급할 수 없는
품목이며 일부 품목은 이미 창구로 선정된 한일합섬과 태광산업이 물량을
제대로 공급해줄 이유가 없다고 주장, 정부의 수출창구 추가선정에 반발,
상공부에 창구 추가선정을 취소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삼성물산과 고려무역 등은 가죽제품과 편직제품 수출창구로
선정됐으나소련측으로부터 이들 품목에 대한 샘플선택도 받지 못해 뒤늦게
이들 품목을 소련에 수출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 업계와 협의없이 정부가 소요구 수용 말썽 ***
이는 정부가 소련과 협상 때 소련측이 자유경쟁을 이유로 들어
품목별로 국내 수출창구를 다변화해줄 것을 요구, 상공부가 업계와
사전협의없이 이를 받아들여 창구를 추가로 선정했기 때문이다.
종합상사 관계자들은 "일부 재벌그룹들의 대소로비로 출혈수출이
우려되고 있는데도 정부가 업계와 사전협의없이 소련측의 요구만을 수용,
일방적으로 수출창구를 추가 선정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 "정부측가
"나눠먹기"식으로 창구를 선정한 인상이 짙어 말썽이 되고 있다고"고
말했다.
상공부의 한 관계자는 "경협자금에 의한 대규모 소비재 수출이
처음으로 이루어져 정부의 경험이 없는데다 품목마다 재벌그룹의 이해가
첨예하게 대립, 물의가 일고 있다"며 "업계 및 수출입은행 등과
실무협의를 통해 말썽이 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