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7일 후속개각을 단행, 법무, 재무, 동자,
보사등 4-5개 부처의 장관을 경질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개각의 폭은 정원식총리서리가 25일하오 귀국, 노대통령과 협의를
갖는 자리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이나 정부소식통들은 노대통령이 최근
필요시마다 인사를 해왔기 때문에 범위는 5개부처를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법무장관에는 김기춘전검찰총장과 최상엽법제처장이, 재무장관에는
이용만증권 감독원장과 서영택국세청장이, 보사장관에는
신상우민자당의원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으나 보사, 동자장관의 경우
내부승진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야당측은 공안정국에 대한 책임을 물어 안기부장과 청와대비서진의
개편을 주장하고 있으나 노대통령은 안기부장이나 청와대참모진의 개편은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노대통령이 올들어 수서, 낙동강페놀오염,
강경대군치사사건등 대형사건.사고들이 일어났을때마다 인사를 해왔기
때문에 특별히 개각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지는 않으나 최근 시국과 관련,
총리를 교체함에 따라 국정분위기를 일신한다는 차원에서 일부 개각을
하게 될것"이라고 말하고 "비교적 오래 재직한 장관이 주로 경질대상이
되고 있으나 그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노대통령은 당면과제인 법질서의 확립과 물가및
주택문제의 해결에 비중을 두어 후속개각을 하게 될것"이라고 말해
법무와 경제부처 일부장관은 포함될 것임을 시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