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오는 20일과 21일 북경에서 열리는 제3차 일.북한간
국교정상화 회담에서 북한측에 대해 영변에 건설중인 것으로 알려진
핵연료 재처리시설에 대해서도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을 받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도쿄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이번 3차회담에서 일본 정부는 과거 어느때 보다도 강력한 발언으로
북한측이 무조건 IAEA의 핵사찰을 받아 들이도록 촉구하고 핵연료재처리
시설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우려를 표명할 방침이라고 이 신문은 밝혔다.
일본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북한은 핵연료재처리 시설 건설 자체를
중지해야 한다"는 미국측의 강경한 입장을 뒷받침해 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입수한 정보에 의하면 북한은 현재 건설중인 핵 재처리
시설을 빠르면 금년 말이나 내년 초에 완성,1년반 정도의 시험기간을
거친후 오는 93년께부터 원폭의 원료인 우라늄생산을 개시하게 된다는
것.
이 때문에 북한은 빠르면 95년께 핵무기를 보유할 것이 유력시된다고
도쿄신문은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