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봉국무총리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민자당의원들은 16일 하오
노태우대통령이 노총리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자리에서 퇴진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을 뜻을 밝힌데 대해 "이는 개각을 위한 수순에 불과하다"는
반응.
민정계의 한 중진은 "청와대측에서 이미 개각을 전제로 후보인물들에
대한 자료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후임총리로는 뜻밖의
인물이 등용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개각을 기정사실화.
또 김영삼대표의 한 측근은 "노대통령이 내각에 대해 흔들리지 말고
일사불란하게 대처해 나가라고 당부했다지만 오히려 노총리에게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하고 유감을 전했을 가능성이 더 크다"며 "현싯점에서
청와대가 노총리의 사퇴 얘기를 했다고 발표할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
김대표는 이날 낮 부동산 중개인 협회가 주최한 공청회에 갔다가 당에
들러 김윤환사무총장을 10분간 만나고 곧 외출했는데 당내에서는 김총장이
외부에서 정부측 인사를 만나고 난뒤 김대표와의 면담을 요청했던 것이라는
얘기와 함께 "이미 구체적인 인물까지 거론되고 있는 단계인듯하다"는
추측이 무성.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