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당의 유인학정책위부의장은 16일 "미국등 선진국들이 최근
우리나라의 정치불안을 틈타 내년 하반기로 양해되어있는 금융시장
개방시기를 내년초로 6개월 앞당기는등 일방적 통고방식으로 압력을
가하고 있어 국내 자본시장의 침식가속화가 우려된다"면서 정부의
자주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유부의장은 "미국등 선진국들이 국내 금융시장의 취약구조와 우리
정부의 저자세 협상태도를 악용, 증권거래소 회원권개방, 금리자유화를
비롯 심지어 외국 금융기관들이 국내에서 자유롭게 영업활동을
할수있도록 국내 금융제도 구조자체의 개편 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 정부당국은 뚜렷한 근본적 대안없이
개방만을 서두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선진국들의 금융시장 개방요구에 대한 대비책으로 관치금융 척결
<>금융계 인사와 경영의 중립화 <>한국은행의 독립등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