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사부는 10일 서울지역 의료보험 노조원들이 파업에 돌입한 것으로
보도된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보사부관계자는 "서울지역의보노조 집행부측이 9일 하오1시 강경대군
폭행치사 사건과 관련 파업돌입을 결의코자 했으나 내부의견의 불일치로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면서 "집행부의 일부가 토론에 참여하기 위해
이석중인 것을 제외하고는 정상적인 근무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