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처는 환경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금년말까지 교원연수과정에 환경강
좌를 정규과목으로 개설하고 환경주임교사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현재 8개교
인 환경보전 시범학교를 15개로 늘려 각 시.도별로 1개교씩 지정, 운영
하기로 했다.
환경처는 또 초.중.고 교과과정에 포함된 환경관련 내용을 과목별로
체계화하고 교육부와의 협의를 통해 오는 95년까지 "환경보전"을
고등학교의 자유선택과목으로 채택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3일 환경처가 마련한 환경교육발전계획에 따르면 제6차 교육과정개정
(93-98)에 대비해 금년안에 기존의 국교(국어등 6개과목), 중학교(과학등
10개과목), 고교(국민윤리등 22개과목)의 환경관련 과목에 포함된 내용을
체계화하고 장기적으로는 환경보전을 독립과목으로 채택하는 한편 환경
교육의 현장성을 높이기 위해 시.도단위로 자연학습관이나 환경보전학습
관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와관련 환경처는 교과목내 환경관련 내용 체계화를 위해 지난달 6일
한국교육개발원에 용역을 의뢰, 오는 12월에 그 결과과 나오면 교육부와
협의를 거쳐 환경관련 내용을 개선하기로 했다.
환경처는 이와함께 사회환경교육도 강화해 현재 실시중인 공무원 및
민간교육기관에서의 환경교육을 늘려 총무처, 경제기획원과의 협의를 거쳐
4급이상의 공무원을 교육대상에 포함시키고 전경련, 무역협회등을 통해
기업인에 대한 교육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농민교육원등 30개 민간인 교육훈련기관의 정신교육 및
실무기술교육과정에 환경교육시간을 포함시키고 소비자보호단체,
주부클럽연합회등 주요 사회단체의 자체 교육과정에 환경보전교육을
넣도록 권장키로 했다.
환경처는 이밖에 취학전 아동에 대한 환경교육을 위해 전국 8천4백여개
유치원에 교사용 환경교육 관련자료를 보급하고 유치원교사와 보육교사를
대상으로 환경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내년중 한국교육개발원에 유치원
원아용 환경교재를 개발을 의뢰할 계획이다.
환경처가 마련한 이같은 환경교육 발전계획은 미국, 프랑스, 일본등
선진국의 사례에 따른 것으로 미국은 지난 70년 환경교육법이 제정된 이후
환경교육이 본격화 돼 연방교육국내에 환경교육과가 설치됐으며 환경교육
교과과정의 개발, 보급이 활발히 이뤄져 중고교에서는 환경과학 이 필수
또는 선택과목으로 설정돼 있는 실정이다.
프랑스의 경우에도 사회환경교육을 전담하는 기구만 약 4백개에 달해
정부부처인 환경청은 관련부처와 합동으로 환경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청소년단체, 자연보호단체, 환경연구소등도 사회환경교육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