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3일째 강경대군 치사사건의 진상규명과 사후재발방지대책을 추궁한
국회 내무위는 1일하오에도 작전전경의 원대복귀와 이른바 백골단으로
불리는 사복체포조의 해체문제를 놓고 여야의원간 논란을 거듭.
이상연내무장관은 전날부터 계속된 이영권 김충조의원등 신민당의원들의
사복체포조 해체요구에 대해 "시위현상이 날로 폭력화, 조직화, 양동화되고
있는 상태에서 주동자를 체포하기 위해서는 사복체포조의 존속이
불가피하다" 고 답변.
이장관은 특히 야당의원들의 <백골단>이라는 말이 마음에 걸리는 듯
"백골단이라는 용어는 문제학생들이 경찰을 비방하는 용어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사회안녕 질서를 지키기 위해 애쓰고 있는 경찰의 사기문제를
생각해서라도 사복체포조라고 불러달라"고 요청.
그러자 최낙도의원(신민)은 "장관은 사복체포조로 부를수 있으나 나는
사복체포조에 대한 국민들의 감정을 생각해 백골단이라고 부를수 밖에
없다"면서 "오늘 민자당 당무회의에서도 백골단을 해체키로 했다는데
장관은 해체하지 않겠다는 것"이냐고 호통.
이에 민자당 당무위원인 이병희의원이 나서 "오늘 당무회의에서는
백골단이라는 용어는 전혀 사용되지도 않았으며 사복체포조의 근무문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개진이 있었을 뿐"이라며 최의원의
발언에 불만을 표시.
야당의원들은 또 작전전경을 대간첩업무가 아닌 시위진압에 사용하고
있는것은 전투경찰설치법에 정면으로 위반되는 불법행위로 이같은
불법행위를 자행하고 있는 장관은 탄핵소추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며
이장관을 공격.
그러나 이장관은 "작전전경을 운영함에 있어 문제가 있다는 것은
사실"이라고 시인을 하면서도 <불법행위가 아니냐>는 야당의원들의 계속된
추궁에는 끝내 대답을 회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