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신부가 판매하고 있는 체신연금보험과 농협이 취급하고 있는 농협
공제 등 유사생명보험의 연간 보험료수입이 1조4천억원을 넘어서는 등 급
신장 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일부 보험상품의 수익률 등을 높여주고
있어 일반 생명보험호회사와 마찰을 빛고 있다.
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체신연금보험과 농협공제의 수입보험료는 지난해
모두 1조4천1백89억원에 달해 지난 89년의 1조1천3백58억원보다 24.9%(2천8백
31억원), 88년의 9천1백56억원보다는 54.9%(5천33억원)나 각각 증가하는 등
매년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일반 생보사의 수입보험료에 대한 유사생명 보혐료의 비율은 88년에
9.7%, 89년에는 9.5%에 불과했으나 작년에는 12%로 크게 높아져 생보사의
수익 구조를 크게 위협하고 있다.
특히 체신부는 작년 11월 경제기획원과 재무부의 중재로 생보업계가 자신
들이 인수해야 되는 중소기업금융채권 4천5백어권어치를 사주는 댓가로
체신보험의 내용을 더이상 강호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나 이달부터 이 보험의
수익률 등을 대형 생보사의 노후설계연금보험과 같은 수준으로 책정, 판촉에
나서고 있어 생보사들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다.
생보사들은 채신연급보험이 국가조직을 톤해 판매되고 있어 대회공신력
이 높고 인건비 절감에 의한 소액의 사업비 사용으로 자신들이 판매하고 있는
노후설계 연금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싼 반면 높은 수익을 보장해 줄 수
있으며 감독기관의 규제가 적어 영업면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한데도 당초의
약속을 어기고 이 보험의 수익률 등을 강화한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생보업계는 이에 따라 생보협회와 재무부를 통해 체신부측에 체신연금
보험의 판매를 중지토록 요청키고 하고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현재 2천억원 정도를 인수한 중금체를 더이상 사주지 않을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