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진압경찰의 명지대 강경대군 치사사건과 관련, 여야가 27일 각각
대책회의를 열고 철저한 조사와 관계자 문책을 요구하고 나섰고 민자
신민 양당은 국회차원에서의 공동조사기구구성에 합의함으로써
이사건은 급격히 정치문제로 비화되고 있다.
민자당은 이날 상오 안응모내무장관을 참석시킨 가운데 김영삼대표
최고위원 주재로 긴급 고위당직자회의를 열고 강군사망에 따른 대책을
논의, 이사건을 최대한 조기에 수습해야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관계당국에 정확한 진상규명과 관련자에 대한 엄중한 인책을 요구키로
했다.
신민당도 역시 김대중총재 주재의 최고위원회의와 김총재 기자회견을
통해 노태우대통령의 대국민사과, 노재봉내각 총사퇴, 안장관에 대한
형사책임 추궁등을 요구했으며 민주 민중당도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며
총공세를 폈다.
민자 신민 양당은 양당 총무회담에서 강군사건을 국회차원에서
규명하기 위해 여야공동조사단을 구성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구성방법을
계속 논의키로 했으나 신민당이 요구한 국회본회의 활동연장문제에
대해서는 민자당이 반대해 합의를 보지 못했다.
특히 이날 열린 국회 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여야의원들은
일제히 강군 사망을 집중 거론, 진상규명과 지휘책임에 대한 엄중한
문책을 요구함으로써 29일부터 시작되는 상임위활동에서도 이문제가 주요
정치문제로 확대될 것이 확실시된다.
민자당의 박희태대변인은 회의가 끝난뒤 "이처럼 불행하고 비참한
사건이 발생한데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이사건을 철저히 규명,
관련자의 엄중처벌과 관련인사 문책을 정부측에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박대변인은 또 "이같은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당정협의를 통해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으나 인책범위나 대상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안장관은 회의에서 "객관적인 수사를 위해 검찰에 진상조사를
의뢰했다"고 보고하고 "일단 관할서장과 중대장, 소대장을 문책했으며
강군폭행에 가담한 4명의 경찰을 구속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신민당의 김총재는 이날상오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한데 이어
기자회견을 갖고 "강군사건은 노내각이 출범하고 공안통치로 선회한뒤
거듭된 탄압정치의 필연적 결과로 결코 우발적인 사건이 아니다"면서
"노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 법질서를 지켜야할 경찰이 자행한
살인행위에 대해 국민앞에 사과하고 노내각을총사퇴시켜 민주적 내각으로
재구성하라"고 촉구했다.
김총재는 또 "총기사용과 폭력진압을 독려해온 내무부장관은
형사책임을 추궁해야하며 노대통령은 앞으로 이같은 폭력행위가 일어나지
않도록 보장하고 이를위해 사복경찰에 의한 진압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다.
신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이우정수석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문동환 노승환 오탄 김충조 이상수의원및 박일최고위원
이길재대외협력위원장등으로 긴급대책위를 구성해 이날부터 진상규명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당도 긴급 총재단회의에서 강군사건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이기택총재의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 사건을 제2의 이한열군사건으로 규정,
노대통령의 공개사과, 관련자 구속, 노내각총사퇴등을 촉구했으며
민중당은 26일 저녁 긴급 상임집행위를 소집, 이재오사무총장을
단장으로하는 조사단을 구성했으며 27일 아침에는 서울시경앞에서 당직자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상규명과 책임자구속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