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전민련.상임의장 신창균)은 26일 하오 원진레이온
사태와 관련,성명을 내고 원진레이온 사장의 즉각 구속과 노동부장관의
퇴진등을 요구했다.
전민련은 이날 성명에서 "노동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직업병에 의한
살인행위는 현정권이 노동자의 생존을 무시하고 독점 재벌의 이익만을
대변하는 반민중적인 경제정책에서 기인한 것"이라며 "모든 민주 세력과
연대,노동자들의 생존을 위한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