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B생산업체인 선양전자(대표 신완선)가 인터페이스카드(IC)용 PCB를
개발했다.
인터페이스카드는 플라스틱카드 하나로 공중전화및 은행현금카드
백화점물품구입카드로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현재 한국통신에서 상용화를
추진하고있다.
선양전자는 인터페이스카드가 상용될경우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선양전자는 이와함께 미국 ITT사및 제너럴인스트루먼트사에 1년간 4백만
달러어치의 범용 PCB수출계약을 맺고 최근 일부 선적에 들어갔다.
선양전자는 지난해 인공위성 수신장치에 쓰이는 마이크로PCB(MCB)를
개발하는등 기술개발을 적극화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