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미국과의 직접협상을 통해 핵안전협정 서명문제의 정당한
해결책을 강구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북한외교부 대변인이 말했다.
이같은 북한의 입장은 이종구 한국국방장관의 발언에 대해 17일에
발표된 성명에서 밝혀졌다.
북한외교부 대변인의 성명은 이어 핵사찰은 핵확산금지조약에 서명한
연후에 비로서 받아들여 질수 있다고 말하고 미국 핵무기가 북한의 주권과
안보에 위협이 되어왔기 때문에 북한은 핵안전협정에 아직 서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외교부 성명은 지금 문제가 되는것은 핵안전협정에 서명할 환경과
조건을 만든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