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오는 6월 실시될 시.도의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일부 지역에서 사전선거운동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에
따라 시군구 의회의원선거 때보다 사전선거운동 단속을 강화, 11일부터
선거사범 공소시효만료때 까지 지속적인 단속을 펴기로 하고 내무부장관에
단속활동을 위한 인력지원을 요청했다.
윤위원장은 11일 각급 선관위에 보낸 지시에서 광역의회의원선거는
정당추천이 허용돼 정당개입이 심화될 것이 예상되므로 정당활동을 빙자한
탈법선거운동에 대해 중점 단속토록 하고 부족인력은 해당 시군구에
협조요청해 충원토록 했다.
선관위는 이를 위해 기동단속반을 포함한 시도위원회 총괄반을
직할조사반으로 확대 편성, 해당 시도 전역에 투입하되 지리.교통등으로
인해 어려울 경우에는 권역 별로 직할조사반을 편성 운영토록 했다.
선관위는 특히 위법행위에 대한 사실여부를 철저히하고 단속결과에
대해 엄정한 조치를 단행토록 지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