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8일 기초의회의원선거에 이어 실시되는 광역의회선거도 돈
안쓰는 깨끗한 선거, 공명선거를 이룩하기 위해 혼탁.부정선거에 대한
단속계획을 수립, 검찰과 경찰에 지시했다.
청와대사정수석비서실이 마련, 이날 검.경에 지시한 단속계획은 이번
광역선거가 지난번 기초의회선거때와는 달리 정당의 참여가 허용됨에 따라
과열 타락선거가 예상된다고 지적하고 사전선거운동, 정당공천을 둘러싼
금품수수행위, 각종 단체의 불법선거 개입행위 등에 대한 1백여개의
유형별 단속지침을 시달, 집중 단속토록 했다.
사정수석비서관실의 이같은 단속계획은 노태우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노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공명선거와
함께 불법선거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지시했다.
노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광역선거도 기초의회의원선거와 같이 깨끗한
공명선거를 이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법질서를 어기는 사례를 철저히
적발하여 정당이나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하게 의법처리하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