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월계수회를 당의 방계조직으로 흡수.관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윤환사무총장은 8일 상오 "월계수회를 당의 방계조직인
한국청년지도자협의회와 같이 흡수.관리하는 방안을 검토할수 있다"고
밝히고 "월계수회 조직이 한청과 같이 당과 별도로 되어있어 당에서의
관리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청은 구민정당이 대통령선거에 앞서 청년층지지 흡수를 위해
방계조직으로 조직, 육성해왔으며 회원 대부분은 비당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김총장은 이날 하오 청와대를 방문, 노태우대통령에게 당무를
보고하면서 월계수회 조직문제를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한청과 같이
당의 방계조직으로 흡수하는 방안을 보고할지는 분명치 않다.
한편 월계수회는 당초 이날중 전국 회장단회의를 소집,
박철언체육장관의 고문직 사퇴이후 조직운영방향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조직의 당흡수여부등과 관련해 회장단회의를 주말로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