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류 및 과실류를 제외한 대부분의 생필품 가격이 약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건축자재류는 성수기를 맞아 한달이상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8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조사한 지난주 물가동향에 따르면 쌀이
전국적으로 보합 세에 머물렀으며 잡곡류도 찹쌀이 산지농가의 출회량
증가로 40 들이 포대당 도매 가격이 2천5백원이 내린 8만원에 형성됐다.
배추도 물량이 늘어나면서 전국 대부분의 도시에서 포기당 소매가격이
1백원-2백원이 내린 1천원-1천2백원의 시세를 보였으며 파도 같은 이유로
단당 1백원-3백원이 내려 1천1백원-1천4백원에 거래됐다.
무와 상추도 내림세를 지속했으며 마늘이 햇품 출회량이 늘면서 20
들이 포대당 도매가격이 2천원-6천원이 떨어지는 약세권에 진입했다.
쇠고기와 돼지고기가 보합세를 유지했으며 그동안 약세를 지속하던
달걀도 물량 증가로 줄당 도매가격이 30원이 더 내린 5백50원에 형성됐다.
이에반해 어류는 생명태가 어획량및 반입량 감소로 마리당 3백원-
6백원이 오른 1천8백원-2천원, 고등어가 같은 이유로 2백원-5백원이 오른
2천원-2천5백원의 시세 를 각각 보였으며 건어류도 마른멸치가 물량감소로
3들이 포대당 도매가격이 1천 원이 오른 2만1천원, 마른명태가
수요증가로 쾌당 5백원이 오른 7천5백원에 거래되 는 등 강세를 보였다.
과실류도 배가 저장물량 감소로 15 들이 상자당 도매가격이 1천원-
2천원이 올라 2만5천원-2만7천원에 형성됐으며 사과와 귤은 강보합세를
지속했다.
한편 건축자재류는 레미콘이 원부자재가 상승으로 입방미터당
도매가격이 4백87원-3천8백94원이 올라 4만1천7백70원-4만5천7백93원의
시세를 보였으며 철근(직경 10밀리미터)도 수요증가로 톤당 1만원이 오른
31만원-32만원, 합판(두께 3.2밀리미 터)은 물량감소로 장당 2백원이 오른
3천5백원에 각각 가격이 형성되는 강세를 지속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