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가초프 소련외무차관이 제47차 유엔 아.태경제사회이사회(ESCAP)
총회에 소련측 수석대표로 참석키 위해 3일저녁 내한했다.
로가초프차관은 이날 공항에서 대한항공(KAL)기 겨추사건과 관련
"관계기관에 지시, 새로운 증거를 찾기위해 노력했으나 아무런 증거나
사실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로가초프차관은 지난 1월 방한시 KAL기 격추사건에 대한
관련자료공개를 약속하고 최근 일본언론들이 관련자료등을 보도하고 있는
있는데 대해 "소련정부는 노력을 했으나 진전이 없으며 다른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하고 "그러나 소련정부는 새로운 자료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경에서 열린 소.중외무장관회담에 배석한뒤 일본을 거쳐 이날 내한한
로가초프차관은 4일상오 외무부 회의실에서 유종하외무차관과 회담을 갖고
KAL기사건과 경협후속조치등 양국 현안에 대해 협의한다.
로가초프차관은 이어 시내 롯데호텔에서 에스캅총회 의장인
이상옥외무장관과 개별면담을 가진뒤 내외신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