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민자당 김영삼대표최고위원과 평민당 김대중총재 대구회
동파문과 관련, 2일 하오 노태우대통령의 의중과 입장을 김대표측에
전달했다.
손주환정무수석비서관은 이날 시내 모호텔에서 김대표의 측근인
김덕용의원을 만나 김대표가 대구에서 김총재와 회동하는 자리에서
<공안통치 반대>의 원칙에 합의한 경위를 설명들었다.
손정무수석은 이 자리에서 두 김씨의 합의가 통치권에 대한 훼손이
될수 있다는 우려를 전달하고 3일 정무회의에서 해명토록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정무수석은 두 김씨의 5개항 합의가 새로운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이 문제가 더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할것을 요청했으며
김의원은 "김대표가 이미 합의발표에 대한 해명이 있었다는 점과 이날
정무회의에서 다시 설명을 하게 될것" 이라고 밝혔다.
손정무수석은 3일 상오 "김대표가 정무회의에서 적절히 해명하게 되면
이 문제는 일단락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