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은 오는 4월1일부터 심사관 1일 민원상담 근무제를 실시해
민원안내실 운영을 강화키로 했다.
28일 특허청에 따르면 특허청은 산업재산권의 지속적인 출원증가와
이에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그동안 6,7급 일반직 직원 2명이 맡아
안내에 치중하던 민원실 업무에 특허,실용신안담당 기술직 심사관 1명과
상표,의장담당 행정직 심사관 1 명을 증원키로 했다.
앞으로 이들 심사관은 국내외 최신기술 수준에 대한 상담과
선행기술의 자료, 개발된 기술의 보호방법과 실용화 방법등 구체적인
특허관련 문의에 대한 상담을 하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