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당국은 공업분야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국영 기업을 재정비
하는등 중앙통제를 강화하고 농업, 에너지및 국방산업분야의 발전에 역점을
둘 계획을 세우고 있음이 제7기 전국인민대표대회 4차회의에서 밝혀졌다고
홍콩신문들이 26일 보도했다.
중국 국무위원겸 국가계획위원회 주임 추가화는 이날 전인대에서
"90년도 국민경제 및 사회발전계획 집행 상황과 91년 계획초안에 관한
보고"를 통해 국영기업의 침체가 국민경제의 발전을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 중앙정부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고질적인 부실기업들에 대해 채찍을
가하고 이들을 재정비할 것이며 동시에 개혁정책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화는 모든 경제분야와 정부부처가 국가경제의 "안정되고 조화로운
발전"을 위해 피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하면서 중앙정부가 그동안
일률적인 분배를 보장해 온 이른바 ''큰 쇠솥밥 먹기''를 타파할 것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그는 작년도 국영기업의 소득세는 89년 대비 18.5%나 감소했으며
생산비가 7% 인상됨에 따라 기업의 손해액은 2배나 증가했다고 말하고
이로 인해 국가의 재정이 곤란을 겪었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의 새로운 투자부문에 대해서는 엄격한 제한이 가해질
것이라고 말하고 올해 국영기업에 대한 고정투자는 3천2백45억원으로
제한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화는 91년 GNP 성장을 4.5%로 잡았는데 이는 국무원총리 이붕이
제시한 90년대 평균성장률보다 1.5% 포인트가 더 낮은 수치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