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박범진부대변인은 24일 성명을 내고 "공명한 분위기속에서
치러져야 할 기초의회선거 투표일을 이틀 앞두고 평민당의 김대중총재가
당원단합대회를 빙자하여 호남지역에서 평민당소속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대중집 회를 가진 것은 정당개입을 금지한 선거법을
정면으로 위배한 행위로 공명선거를 바라는 국민의 여망을 공공연히
짓밟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박부대변인은 "더욱이 호남대 비호남 운운하면서 노골적으로
지역감정을 선동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은 것은 정치지도자의 양식을
의심케 하는 행위로서 실로 개탄을 금할수 없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