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 황 )
춘분을 지난 이번주 물가는 채소양념류가 강세로 반전되고 곡물류가
약보합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생필품류는 대체로 보합세를 지속했으나
원자재류는 건축자재류의 강세가 지속되는등 대체로 강세를 보였다.
( 품목별 동향 )
1. 생필품류
- 쌀이 서울과 대구에서 반입량 증가로 40kg(도매)에 500원이 내리는
약보합세를 지속했다.
잡곡류도 찹쌀이 광주에서 산지농가의 출회량 증가로 40kg(도매)에
1,500원, 팥도 서울과 부산에서 같은 이유로 40kg(도매)에 3,000-
7,500원이 각각 내리는 하락세를 보였다.
- 배추가 수요증가로 서울, 대구, 광주에서 1포기에 100-200원이 올라
강세로 반전되고 상추도 물량감소로 서울등 대도시에서 375g(소매)에
100-300원이 올랐으나 파는 서울에서는 물량증가로 1단에 100원이
내린 반면 부산과 대전에서는 수요증가로 100-200원이 오르는 지역간
엇갈린 동향을 보였다.
한편 마른고추가 부산과 청주에서 저장물량 감소및 수요증가로 20kg
(도매)에 8,000-10,000원, 참깨가 서울과 대구에서 산지농가의 출회량
감소로 40kg(도매)에 20,000원, 대구에서는 4KG(소매)에 3,000원이
각각 오르는등 양념류는 대체로 강세를 보였다.
- 쇠고기와 돼지고기는 보합을 지속했으나 달걀은 부산, 대구, 광주,
청주에서 물량증가로 10개에 20-30원이 내려 그간의 조정국면에서
약세로 진입하는 기미를 보였다.
건어류는 마른멸치가 부산과 인천에서 물량증가로 1포에 1,000원,
김이 부산과 전주에서 수요감소로 100장에 500원이 각각 내리는
약세로 반전되었으나 선어류는 생명태가 서울에서 어획/반입량
증가로 100원이 내렸을뿐 대체로 보합세를 보였다.
- 사과(부사)와 배(만삼길)가 저장물량 감소로 서울, 대전, 전주,
목포에서 15kg(도매) 한상자에 1,000-3,000원이 각각 올라 묵은
과실류는 강세를 지속했다.
2. 원자재류
- 철근(10mm)이 광주와 목포에서 수요증가로 1M/T에 6,000-10,000원,
강관(백색 20mm)이 공장도가격 인상으로 서울에서 1m에 44원,
시멘트가 물량감소로 대구와 대전에서 1포에 100-200원, 그리고
시멘트벽돌(B형)이 전주에서 수요증가로 1개에 5원이 각각 오르는등
건축자재류는 강세를 지속했다.
- 면사가 국제원면가 상승및 생산감축에 따른 공급부족으로 23s와
30s가 1고리(181.44kg)에 20,000원이 각각 올랐으나 나일론사와
폴리에스텔사는 보합에 머물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