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박희태대변인은 22일 평민당 김대중총재의 기자회견에
대한 논평을 발표, "김총재는 당원단합대회라는 미명하에 몇개 도시를
돌며 탈법적인 순회유세를 하더니 드디어 오늘 기자회견이라는 이름
아래 언론매체를 이용하여 불법 적인 선거유세를 감행했다"고 말했다.
박대변인은 "이번 선거는 지방살림을 할 일꾼을 뽑는 선거이지 정당의
승패를 가리는 선거가 아니다"고 지적하고 "이번 선거에서는 정당간의
정책대결도 있을 수 없고 더욱이 김총재가 말하는 정권에 대한 심판이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