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2일 낙동강 페놀오염사건과 관련,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근본적인 재발방지책을 촉구하거나 책임자에 대한 인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자당은 이날 상오 김영삼대표최고위원 주재로 고위당직자회의를 열고
기초의 회선거가 끝나는대로 국회 보사위를 소집, 국회차원에서의 대책을
수립키로 의견을 모으고 당차원에서도 재발방지와 원인규명을 위해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민자당은 오는 29일 수질오염과 관련한 고위 당정회의를 열고
오염방지및 깨끗 한 물공급을 위한 근본대책을 협의하기로 했다.
회의에서 김대표는 "수질오염은 단순한 공해사범이 아니라 용납할수
없는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는데 김대표는 이날하오 청와대로
노태우대통령을 면담한 자리에서 낙동강 오염수습대책과 관계자 인책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기자회견에서 "낙동강 오염은 재벌에게도
책임이 있지만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왜관주민들로부터 수도물에서 냄새가
난다는 항의를 받고도 이를 오랫동안 방치해둔 정부측에도 책임이
있다"면서 "환경책임자를 즉각 퇴진시키라"고 요구했다.
김총재는 "노태우대통령은 재벌만 탓할게 아니라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건 강진단등 최대한의 보상을 해야 할것"이라면서 "평민당은
진상조사단을 파견해 상수 도 오염상황과 행정기관의 잘못및 업체에
대해서도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도 이날 긴급 총재단회의를 열고 영남지역 식수오염사태
진상조사단(단장 김현규부총재)을 구성, 현지에 파견키로 했다.
진상조사단은 대구와 영남지역에서 조사활동을 벌여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