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구의회선거 투표일이 4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간 부정
선거시비와 상대방에 대한 무더기 고발, 후보자간 인신공격, 불법선거운동이
가열됨 으로써 기초의회선거는 막바지 단계에서 혼탁상을 보이고 있다.
평민당은 전북 고창군 후보매수사건과 관련, 민자당 후보인 이백용씨를
대검에 고발한데 이어 인천시장 제주도지사 서귀포시장 남제주군수
북제주군수를 선거개입 혐의로 중앙선관위에 고발했으며 민자당도
전남도지부를 통해 평민당 박상천 조홍규 의원과 전남지역 평민당 추천후보
8명을 선거법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조치했다.
또 투표일이 가까워 오면서 그동안 당국의 공명선거의지에 움추러
들었던 후보 들도 감시가 느슨해진 틈을 타 후보사퇴담합, 호별방문, 금품
또는 향응제공등 불법 탈법행위를 일삼아 중앙선관위에 의해 적발된
선거법위반사례가 20일 현재 총2백8건으로 집계됐다.
대검도 이날 하루동안 후보와 운동원등 17명을 구속했고 34명을 불구속
입건함 으로써 선거공고이후 선거사범은 구속 43명 <>불구속 2백35명으로
늘어났다.
대구에서는 통장 9명에게 1인당 50만원씩을 준 북구후보 최영준씨와
돈을 받은 통장 9명이 구속됐으며 충북에서는 21일 현재 6명의 입후보자가
각종 선거법위반으 로 입건됐고 28명이 조사를 받고 있으며 대전에서는
이날 하루에만 5명의 후보자와 3명의 운동원이 호별방문혐의로 입건됐다.
이와함께 정당이 후보추천에 개입한 호남지역에서는 친야인사간에
야성향을 부 각시키기 위한 경쟁이 기열되면서 상대방에 대한 전력공개와
인신공격이 난무해 선 거가 끝나더라도 주민간 대립등 후유증이 예상된다.
중앙선관위는 투표일이 가까워지고 불법 탈법선거운동이 가열됨에 따라
단속을 강화, 동원가능한 직원을 모두 단속에 투입하는 동시에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투표 참여 캠페인을 적극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21일 현재 총 1백67명의 후보가 사퇴하고 사망 1명, 등록무효
4명으로 총 출마자수는 9천9백87명으로 줄어들었는데 후보사퇴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경쟁율은 당초의 2.35대 1에서 2.3대 1정도로 낮아질것으로
중앙선관위는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