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의 정문화대변인은 21일 영남지역 식수오염에 대한 논평을
통해 "이는 재벌기업이 이윤증대를 위해 공해방지시설의 가동을 기피
하고 행정당국 이 이를 방조, 묵인한데 기인한 것"이라면서 "정부는
식수오염을 야기한 기업의 관 리인들뿐 아니라 파렴치한 기업주, 단속을
소홀히한 관계공무원들도 즉각 구속처벌 해야 할 것이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해기업의 철저한 단속과 처벌강화, 환경보존 을 위한 투자증대와
종합적인 대책을 하루빨리 세울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