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1일 "통상마찰요인을 조기에 점검, 작은 문제가
누적되어 큰 통상마찰로 비화되지 않도록 통상마찰요인에 대한 조기
경보체제를 수립하여 예방적 기능수행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상오 청와대에서 최각규부총리를 비롯 재무, 상공,
농수산장관 등 관계장관이 배석한가운데 이상옥외무장관으로부터
통상외교체제강화방안을 보고 받은뒤 이같이 지시하고 "외무부와
경제부처는 모든 대외경제교류에 관한 정보를 상호 긴밀히 교환하는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통상외교는 대내적으로는 경제기획원이 중심이 되어
대외경제정책을 균형있고 일관성있게 조정해 나가야 하며 대외적으로는
외무부가 중심이 되어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갖추어 대응하라"고
말하고 "우리 통상외교는 방어적 성격만이 아니라 새로운 여건에
부응할수 있는 통상외교체제를 장기적 안목에서 검토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대외통상교섭에 있어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대외통상교섭 업무를 모든 대외교섭사항과 총괄 연계하여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정부의 통상교섭능력 제고를 위해 우수인력을 통상업무
담당부서에 우선 배치하는등 특별한 인사관리대책을 강구하라고 말하고
"경제장관들은 통상외교만으로 한계가 있으므로 개방압력에 보다 근본적인
대처를 하기위한 우리의 경제체질을 강화하는데 더욱 힘을 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