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주가 보통주에 비해 가격의 상승폭이나 하락폭이 훨씬커 투기적
거래의 주요대상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동서경제연구소가 분석한 "우선주의 위상과 증시특성"에 따르면
증시가 상승세를 타고 있을 때에는 우선주가 보통주에 비해 가격이 더 크게
상승하는반면 증시침체기에는 우선주가 보통주보다 더 많이 하락하는 등
우선주의 주가탄력성이 보통주에 비해 매우 큰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우선주 발행실적이 있는 1백49개 상장법인의 보통주와 우선주를
대상으로 지난 88년 1월부터 금년 2월까지의 주가추이를 비교.분석한 결과
입증된 것으로 이 기간중 주가가 상승한 21개월간 우선주는 평균 6.7%가
오른 반면 보통주는 5.8%의 상승에 그쳤고 주가가 떨어진 17개월간은
우선주가 평균 4.7% 하락한데 비해 보통주는 4%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특히 우선주의 주가는 같은 기업이 발행한 보통주보다 대략 15%가 낮은
수준을 보여왔으나 지난 89년 4월 이후 증시가 장기적인 침체국면에
빠지면서 우선주의 주 가가 급락세를 보여 작년 1월27일에는 보통주의
70.8%수준까지 떨어졌으나 그후 증시가 조정국면을 거쳐 다소 상승세를
나타내자 급속히 회복되기 시작, 최근에는 보통주의 90% 수준까지
육박했다.
이에따라 증시가 호황국면에 있을 때에는 우선주를 사는 것이 유리하고
침체기에는 조기처분하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우선주는 지난 88연말까지만 해도 모두 5천2백만주로 전체
상장주식 19조 3백만주의 2.8%에 불과했으나 89년말에는 2억4천6백만주로
급증, 전체 상장주식 42조4천2백만주의 7.8%를 점유한 것으로 나타나
우선주의 과도한 발행이 증시침체의 직접적인 요인의 하나로 작용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