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0일 팀스피리트훈련에 참가중인 한국군부대를 방문,
훈련상황을 보고받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노대통령은 이자리에서 "금년도 팀 스피리트훈련은 미국이 걸프전으로
병력및 장비등의 동원에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시된다는 점에서
한.미안보협력의 의지가 확고함을 실증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이번 훈련을
참관하고 있는 국내외 인 사들이 이 훈련의 의의와 성격을 올바로 인식할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라"고 지시했다.
노대통령은 "이번 훈련중 대민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되
피해발생에 대 비하여 보상문제를 전담하는 팀을 관.군합동으로 조직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