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민주당등 야권이 최근 확산되고 있는 3.26선거 후보사퇴에 대해
안기부등 공안세력에 의한 외압때문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민자당은 "있을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하는등 이 문제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평민당은 16일 지자제대책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후보사퇴의 배후를
철저히 조사, 공개할 것을 중앙선관위와 관계기관에 촉구했다.
평민당은 이날 회의에서 "3.26선거는 광역의회선거와 14대 총선의
여당압승을 노린 전략에 따라 관권선거로 변질되어 가고 있다"고 주장하고
공안세력의 선거개입 즉각 중지를 요구했다.
박상천 대변인은 이와관련, "공안기관의 공포분위기 조성과 중앙선관위의
정당활동제한으로 야권인사들의 등록기피사태가 발생한 이후 이번에는
등록을 마친 후보들의 사퇴가 속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18일
당대표단을 중앙선관위와 관계기관에 보내 공식항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도 이날 성명을 통해 "후보사퇴가 줄을 잇고 있는 것은 후보
조정을 토한 무투표당선을 노린 민자당과 공안기관의 개입혐의가 짙다"고
비난하고 선관위 및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이같은 야권의 주장에 대해 민자당의 박희태 대변인은 "후보사퇴가
많은 것은 출마자수가 워낙 많은 때문이며 전체 출마자와 사퇴자의
비율을 보면 다른 선거에 비해 결코 높지 않다"고 지적하고 "후보를
협박, 사퇴시킨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