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5일상오 국회에서 8인 공명선거협의회 첫회담을 열어
협의 회활동시한을 기초의회의원선거가 끝나는 오는 26일까지로
정하고 의제는 공명선거 추진문제에 국한하기로 합의했다.
상견례를 겸해 열린 이날 회담에서 양당의 3역과 대변인등 8인대표들은
시군구 의회 선거의 공명성여부가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회복할 수
있는 관건이 된 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공명선거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회담은 또 공명선거추진을 위해 양당에서 바람직하지 못한
선거운동사례를 추출 해 협의해 나가기로 하고 다음 회의를 18일 국회에서
다시 갖기로 했다.
양당은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의 정당개입한계와 관련,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대 규모 당원단합대회는 즉각 중지돼야 한다는 민자당의 주장과
비록 선거에 영향을 미 친다 하더라도 선거법상 보장된 당원단합대회를
중지할수 없다는 평민당의 입장이 맞서 논란을 벌였다.
회담이 끝난뒤 박희태민자당대변인은 "민자당측은 김대중총재가
참석하는 평민 당의 대규모 당원단합대회를 즉각 중지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평민당측은 정당단합대 회는 헌법과 선거법이 보장하고 있는
합법적인 대회라는 이유를 들어 단합대회를 계 속 개최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평민당측은 내무부가 1만명의 선거감시단을 발족, 이번
선거에 투입하 겠다는 것은 전형적인 관권개입사례라고 주장하면서 이의
즉각적인 취소를 요구했으 며 민자당측은 내무부의 선거감시단 발족에 관한
내용을 정확히 파악한후 다음회의 에서 이문제를 다시 논의하자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