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민주당은 최근 정부가 국토개발계획을 발표하고 청와대의
제조업경쟁력 강화회의를 TV로 중계하는등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평민당은 15일상오 여의도당사에서 최영근부총재주재로 지자제선거대책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대채을 논의, 최부총재를 위원장으로 하는
관권선거저지대책위를 구성하는 한편 정부의 선심형 정책공약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박상천대변인은 회의가 끝난뒤 성명을 발표, "정부는 지난 12일
구체적인 재원 마련대책도 없이 10년간 2백62조원이 소요되는 제3차
국토종합개발계획을 발표했으며, 14일에는 대통령주재로 열린
청와대대책회의를 양대 TV로 하여금 2시간에 걸쳐 한낮에 생방송토록
하는등 사실상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대변인은 "중앙선관위가 실정법에 있는 정당의 단합대회에 대해서는
극도로 축소해석하면서 정부의 선심공세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 이유가 무 엇이냐"고 묻고 "앞으로 선심형 정책발표에 어떤 대책을
취할 것인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의 이기택총재도 기자간담회를 갖고 "기초의회선거 출마한
여권의 후보조 정과정에서 안기부와 경찰이 개입한 혐의가 짙다"면서 "이번
선거에 정당이 개입하지 않음으로써 관권선거가 자행되고 있는데 그
증거들을 수집해 부정선거백서를 발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논평을 발표, "정부가 선거기간중 국토종합개발계획을
발표한 것은 정부여당의 관권선거 악습을 되풀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