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세계적인 자본부족현상은 당분간 크게 해소되지 않은채 90년대
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세계적 자본부족 현상의 원인과 전망"이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국제금리가 예상외로 급등함에 따라
국제금융시장에서 세계적인 자금부족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일본과 독일 등 유럽의 주요국 금융시장에서 채권수익률은
1.5%-2.0% 포 인트나 상승, 인플레율을 훨씬 상회했다.
또 미국은 국제금융시장 금리의 상승으로 해외자금 조달이 어려워짐에
따라 국내경기의 침체에도 불구, 실질금리가 비교적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종전에는 자본수출국이었던 일본 및 독일이 자본수요국으로
전환됐으며 실질금리도 독일과 일본이 미국보다 높아졌다.
이는 80년대 후반부터 일본을 비롯한 주요 선진국에서 고정투자가
급증한 반면 개인저축은 저조했으며 통독과 동구권개방에 따른 대규모
재건자금수요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또 일본은행들이 국제결제은행(BIS)의 자기자본비율 충족을 위해
막대한 자금을 필요로 했으며 미국이 재정적자와 금융기관 부실화로
자금조성에 어려움을 겪은 것도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 보고서는 올해 세계적인 자본부족현상은 주로 주요국의 경기둔화로
어느정도 해소되고 국제금리도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90년대 전체로는
주요국의 자본지출 수요가 증대됨에도 불구, 저축의 급격한 증가에는
제약요인이 있어 자본공급여력이 충분치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